MONTBEST

77만평 청정숲 1급수

경기 북부 맑은 하늘과 가장 가까운 산, 국망봉 자연 원시림에는 1급수에서만 볼 수 있는
버들치가 헤엄치는 깨끗한 계곡이 흐르고 있습니다.

이 물은 풍부한 미네랄을 품은 화강암지대를 거치며 수 억년 동안 자연 정화된 물입니다.

이 물은 사계절 내내 77만평 국망봉 자연 원시림을 흐르며, 63만주의 나무를 비롯한 다양한
동식물로 구성된 자연생태계의 젖줄입니다.
이렇게 거대한 청정숲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물이라면, 믿고 마셔도 되지 않을까요?

수 억년 동안 자연이 마셔온 물. 바로 몽베스트입니다.

수원지의 지형학적 위치

태백산맥의 금강산 부근에서 분기되어 서울 부근까지 이르는 광주산맥의 북동부에 위치한 해발 1,168미터 국망봉 기슭에서 생산되고 있습니다.
국망봉 기슭에 자리 잡은 몽베스트의 취수원과 공장은 주변지역 지표수 역시 1급수인 청정 환경지역입니다.

태조 왕건에 의한 역사의 전설을 가직하고 있는 국망봉은 경기도 내에서 3번째로 높아 경기의 지리산이라 불리며,
주능선만도 15km에 이르는 ‘포천 최고의 산’으로 깨끗한 원수의 확보는 물론 피톤치드 가득한 맑은 공기가
수천 년 동안 아침 이슬에 섞여 땅속으로 스며들게 하고 있습니다.
특히 주변의 국망봉 휴양림은 맑은 계곡물과 천연림이 울창하며, 피톤치드가 풍부합니다.

지질구조 못지않게 숲 또한 물맛에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즉, 자정작업 효과는 지표수가 토양 속을 통과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높아지므로
토양이 부드럽고 그 깊이가 깊을수록 더욱 맑은 물을 만들어 낼 수 있게 됩니다.

또한 숲의 토양을 통과한 물은 원래 빗물에는 없던 미네랄 이온을 함유하는 특징도 보이는데,
이는 물이 숲 토양층 아래에 있는 암석을 지나는 동안 미네랄이 녹아 나오는 것으로 이러한 과정을 거친 지표수는 맛이 좋은 물로 태어나게 됩니다.

물의 경도는 35~60ppm입니다.

물의 경도가 50ppm 이하면 단물이라하며, 100ppm 이상이면 센물이라고 합니다.
경도가 높으면 산뜻하지 않은 진한 맛이, 낮으면 담백하고 김빠진 맛이 납니다.
물맛이 가장 좋은 경도는 10~100ppm 으로 알려져 있으며 몽베스트의 경도는
약 35~60ppm 수준으로 좋은 물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